'악성댓글'에 해당되는 글 1건

Posted on 2009.06.16 16:11
Filed Under 세상 이야기

인터넷보급이 늘고 대한민국이 IT강국이라는 소리를 듣게 되면서 우리는 인터넷을 통해 또 하나의 새로운 문화를 접하게 되었는데 바로 "댓글문화"라는 것입니다. 인터넷 언론 기사글에서 블로그에서 카페,동호회에서 지식검색 서비스, 그리고 온라인쇼핑몰에 이르기 까지 "댓글"이라는 것을 볼 수있는 공간도 무척 광범위하고 다양합니다.
때로는 과격한 댓글과 비난성 악플로 연예인을 자살에 이르게도 하여 사회적 문제를 일으키기도 하는 인터넷 댓글.
하루에 수백만,수천만 건의 댓글이 만들어지고 지금 이순간에도 쓰여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많은 댓글들을 가만히 살펴보면 몇가지 유형으로 나누어 볼 수 있겠더군요. 그래서 오늘은 이 인터넷 댓글에 대한 애기를 하려고 합니다.

사람 수 만큼 다양한 인터넷 댓글 문화

인터넷에서 생성되는 댓글은 아마도 댓글을 작성하는 사람 수만큼의 유형을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각자 개성이 다르고 생각이 다르고 인격이 다르다 보니...
하지만 수많은 댓글을 몇가지 유형별로 나누어 보았습니다.

1.적극 공감형
기사나 블로그의 내용에 적극적으로 공감을 표현하는 형태입니다.
"공감되는 이야기 입니다." , "100%공감합니다."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등..아마도 다음 아고라에 청원이나 또는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들이 가장 좋아하실 것 같은 댓글의 유형입니다. 이런 종류의 댓글이라면 언제든 환영이겠지요 ^^

2.흔적 남기기형
자신이 다녀간 흔적은 남겨야 겠다.아님 인터넷 곳곳에 내 발자욱을 남기고 싶다.의 유형입니다.
"다녀갑니다."잘 보았습니다." 등등.. 심지어 직설적으로 "도장찍고 갑니다." , "오늘도 출석 ^^" 이런 식의 출석 체크형으로 발전하기도 합니다.이런 댓글 유형도 환영받습니다.약간은 소심한 댓글표현 이기도 하지요 ^^

3.의견 첨가형
글쓴 사람의 의견에 동조하면서 자신의 의견을 첨가하는 형입니다.
"이러이러한 내용은 100% 공감합니다.아울러 저러저러한 내용도 있으니 ...." 어떻게 보면 그냥 넘어가지 않고 자신의 의견을 조금이라도 표현하려는 적극적 성격의 댓글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들에게는 이런 유형의 댓글이 많은 도움이 됩니다. 내가 글을 쓰면서 놓쳤던 부분이나 모르고 있었던 부분을 보완해 주는 기능을 할 수 있으니까요.

4.반골 기질형
사람들 중에는 반골의 기질이 있는 사람들도 있습니다.댓글에도 이런 유형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이 유형의 댓글이 처음 쓰여진 글에 대해 무턱대고 반대를 하지는 않습니다. "이러이러한 내용은 공감하지만 저러저러한 경우도 있으니 꼭 그렇지만은 않은 것 같다." 이런 식의 댓글로 먼저 상대방을 존중하고 자신의 반대생각을 애기하는 타입을 저는 반골 기질형이라고 봅니다.공감은 하겠으나 그냥은 못넘어간다 뭐 이런 식이지요.^^
인터넷 토론 또는 의견 공유에 반드시 있어야 할 유형이고 건전한 인터넷 문화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 있는 유형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때로는 너무 정곡을 찌르는 멘트에, 글쓴이들은 드러내놓지는 못하지만 (대놓고 서운해 하면 소인배라는 소리를 들을 수 도 있으니)뒤돌아 기분 나빠 할 수도 있는 유형입니다.
 
5.한판 뜨자형
한판 뜨자형이 반골 기질형과 다른 점은 글쓴이의 글에 전혀 공감을 하지 않고 자신의 주장을 나름 논리를 내세워 주장한다는 점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것은 이러이러한데 혹시 다른 생각이 있으면 언제든 애기해 보자." 그러면서 마음속으로는 누구든 와봐라 다 깨줄 테니 라고 생각 할 수도 있습니다.나름 논리가 있고 주장에 일리가 있어 이런 댓글이 한번 이슈가 되면 다른 사람들의 참여를 불러와 순식간에 수백건의 댓글로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물론 이런 유형도 발전적인 여론형성이나 인터넷 문화발전에 크게 기여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6.촌철살인형
제가 제일 좋아하는 댓글 유형입니다.짧은 글로 정곡을 찔러 사람들로 하여금 "아 하~" 라는 감탄사를 불러 일으키게끔 하는 댓글.
이런 댓글을 작성하기 위해서는 일단 내공이 많이 쌓여야 가능합니다. 글을 정확히 읽는 능력,내용을 정확히 분석하는 능력, 그리고 마지막으로 자신이 하고싶은 말을 가장정확히 그리고 길지 않게 표현할 수 있는 능력. 참 부러운 능력들입니다.
짧은 글이지만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많은 여운을 가지고 생각할 수 있도록 하는 댓글. 이정도 댓글을 다는 사람은 진정한 인터넷 고수라고 해도 무방할 것입니다.

7.악플(쓰레기)
비난형,알바형,욕설형,광고도배형 등등 종류도 무수히 많을 뿐더러 그 피해도 많은 유형입니다. 솔직히 언급하고 싶지는 않지만 이런 유형의 댓글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은 엄연한 사실이기에 한 유형으로 분류해 보았습니다.오랫만에 내 블로그에 댓글이 달렸다라고 해서 들어가 보면 광고로 도배가 되어 있거나 막무가내 반말과 욕설을 하는 댓글 등...이런 댓글을 접하게 되면 그냥 무시하자라고 생각하면서도 마음 한구석으로 기분이 더러워지는 건 어쩔 수 없습니다.
이런 악플에 대응하는 댓글 유형도 만들어 졌습니다. 한 때는 밥먹을 가치도 없다는 것을 역설적으로 표현한 "밥은 먹고다니냐"라는 대응 댓글이 유행하였고 그 이후 주로 정치적 도배글을 작성하는 (알바형) 댓글에 써먹던 " 닥치고 다음알바" 라는 댓글, 그리고 이런 쓰레기 악플 (주로 알바형에게)을 달고 다니는 사람에 대한 진정한 연민과 동정에 어린 "먹고 살기 힘들지" 라는 댓글, 그리고 마지막으로 비록 알바로 여기저기 똑같은 글을 복사하고 다니지만 그래도 좀 지식이 있는 사람을 알바로 채용했으면 하는 바램이 담긴 알바의 수준을 논하는 대응 댓글등이 있었습니다.

여러분들이 지금 무심코 인터넷에 쓰고 있는 댓글들은 위 유형들 중 어느 유형에 속할 까요? 물론 위에서 언급한 유형들과는 다른 종류의 댓글도 많습니다. 처음에 언급했듯이 어찌보면 댓글을 다는 사람 수만큼의 유형이 있을 수 있으니..
하지만 내가 지금 쓰는 글 한줄이 다른사람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피해를 주는 그런 글은 아니어야 하지 않을까요?

자신이 쓴 한 줄의 글에는 자신의 인격이 담겨져 있습니다.

글을 마치면서 한때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었던 댓글들을 올려 봅니다. 아시는 분들도 많이 있으시겠지만 예전에 이걸 보고 한참을 웃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위에 언급했던 댓글의 유형이 글 쓰는 동안 변화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글 입니다. 처음에는 좋은 의도로 상품평을 쓰려 했으나 프로그램 오류인지 당사자의 인터넷오류인지 몰라도 계속 성의있게 작성해달라는 안내 팝업창이 뜨면서 글쓴이가 점점 변해 가죠 ^^그러면서 결국 대하와 (아마도 주문한 상품이 대하였나 봅니다^^)생명연장에 대한 논문이라..그리고 핵심은 우측 상단의 한마디!
"추천안함"


아마도 인터넷구매로 어떤 물건을 구매한 모양인데 그 가격이 천원이었던 모양입니다. 기다려도 상품이 오지 않자 불만의 댓글을 하나 달았는데 판매자의 댓글이 거의 예술 입니다.


이런 댓글은 아마도 설득형 댓글이 되지 않을까? 자신의 잘못을 무마하면서 어떻게든 설득해 반품을 막아보려는 판매자의 노력이
눈물 겹습니다.


솔샤르는 맨체스터 UTD에서 뛰던 축구선수 입니다.(지금은 맨유 2군 리저브 팀 코치로 있는 걸로 압니다.)
그는 노르웨이 출신인데 노르웨이 발음으로는 솔샤르라고 읽지만 알파벳 그대로 미국식으로 읽으면 좀 이상합니다.
그걸 질문한 내용인데 ohsemin 의 역질문에 분노한 질문자가 한마디를 댓글로 남겼습니다.

우울한 일이 있으시거나 더운 날씨에 짜증이 나셨던 분들 위 댓글이 혹시 도움이 되셨습니까? ^^

About

by 붉은방패